망치콘도펜션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. ^^
 

어제 : 6

오늘 : 4

최대 : 506

전체 : 298,706

  탁월한 선택! 거제도 여행!!
  글쓴이 : 윤규진     날짜 : 10-08-05 13:16     조회 : 3857    
  트랙백 주소 : http://www.mangchipension.com/gnu4/bbs/tb.php/tour/256

안녕하세요 아주머니..
지난 7-30~8-1일까지 묵었던 윤규진네 가족입니다.
아이들이 망치(강아지)를 괴롭혔었죠..ㅎㅎㅎ

6시간을 달려 피곤함 속에서도 온종일 거제 구석구석을 돌아다닐 수 있었던 건
편한한 '망치펜션' 덕분이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.

여행 사진들 정리하면서 블로그에 정리하다가
망치펜션만 따로 정리한 걸 여기에도 올립니다.
거제도 정말 멋진 여행이었습니다.
게다가 숙소가 훌륭해서 더 멋진 여행이 된 것 같습니다.
다음 거제도 여행하게 될시 다시 꼭 찾아뵐께요.
묵묵하게 일하시는 주인 아저씨께도 안부전해주세요.

제 블로그에 펜션에서 찍은 사진 많이 올려 놓았으니 한번 구경오셔서 보세요^^
여기는 사진 한장 밖에 못 올리는 거 같네요.
http://blog.naver.com/piawolf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인터넷에서 고민고민하다 어렵게 구한 망치펜션..
성수기랑 다른 곳은 비싸고 별로여서 더 알아보느라 힘들었지만
힘든만큼 좋은 곳을 알게 되어 너무 좋았다.
가격도 착하고 주인아주머니의 넉넉한 인상도 좋았고..
내부시설은 그닥 세련되지는 않았지만 깔끔해서 지내기는 더 없이 좋았다.
바닷가를 바라보며 밤에 구워 먹는 목살맛은 너무 훌륭했다.
더구나 펜션 아래는 깨끗하게 손질된 정원과 진돗개가 있어서
아이들이 심심하지 않아 우리 부부의 수고를 덜어주기도 했다.ㅎㅎㅎ

펜션을 지키고 있는 또 하나의 강아지 '망치'
아이들이 망치를 너무 좋아해서 망치가 쫌 피곤했을 거다.
새끼낳으면 준다는 주인 아주머니의 말에 너무 기뻐했던 아이들..
철석같이 믿고 있는데.....ㅜㅜ

정원에 있는 또 하나의 개 '진돌이'
펜션에서 바라본 바다도 훌륭하다.. 연신 우리 아이들 여기서 살고 싶다고..
정말 나도 살고 싶었다.


망치   10-08-05 21:44
안녕하십니까 윤규진님 망치펜션입니다.
정말 멋진 여행후기를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.
아울러 거제도에서 가족들과 좋은 추억을 만드신것
같아서 저희도 기분이 좋아지네요 ~~

애들이 강아지를 무척 좋아해서 망치랑, 진돌이랑 찍은
사진이 많네요 ^^ 망치가 새끼를 낳으면 꼭 분양해 드릴께요 ㅋㅋ

망치펜션은 여름 여행도 좋지만 선선한 봄이나 가을에도 가족들과
좋은 시간을 보내실 수 있으니 다음에 시간이 되면 언제라도 다시한번
방문해 주세요...멋진 여행후기를 남겨 주셔서 다시한번 감사합니다.

게시물 28건
번호 제목 조회 날짜 글쓴이
게시판 용도에 맞게 글을 남겨 주시길 바랍니다. (1) 6484 02-11 망치
망치콘도펜션 예약문의와 관련해서 알려 드립니다. 6641 08-02 망치
28 망치 팬션에서의 예쁜추억 (1) 5573 08-24 황소
27 조금 늦은 후기~~ (1) 5325 10-15 홍성호
26 망치펜션덕에 거제도가 더욱 좋아졌어요^^ (1) 4989 08-31 정미령
25 탁월한 선택! 거제도 여행!! (1) 3858 08-05 윤규진
24 3/20일 바베큐 숯불구이 예약 (2) 3192 03-10 이정희
23 30평형 복층인가요? (1) 3857 01-04 김건남
22 바베큐문의 (1) 3267 12-20 박상욱
21 미리쓰는 이용후기 (1) 2928 10-18 이길재
20 게시판 용도에 맞게 글을 남겨 주시길 바랍니다. (1) 6484 02-11 망치
19 즐거운 가족여행... (1) 7132 01-04 김세영
18 망치 콘도 팬션에서 멋진 주말을 보내고... (1) 6146 08-25 이원희
17 정말 즐거웠습니다. (1) 3915 08-05 조미정
16 망치콘도펜션 예약문의와 관련해서 알려 드립니다. 6641 08-02 망치
15 좀 이른 가족휴가 (1) 3550 07-24 정은주
14 친정 엄마와 단둘이 망치 펜션에서 하룻밤~ (2) 5916 07-02 수선화
13 망치와 뭉치 (1) 3940 06-19 뽀글이앤
12 아이들이 또 가고 싶어 하네요...^^ (1) 3839 05-27 재서네 가…
11 정말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. (1) 3517 04-30 예림아빠
10 알려주고 싶은 펜션 (1) 4416 04-29 최 팀장
9 추억이 머무른 망치 팬션 (1) 3866 04-24 이하연
 1  2  
Admin